[No.253]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90618)

[No.253]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90618)
2019년 7월 9일 admin2

1. 미중 무역전쟁, 원양선사 중국시장 영업 강화 절실


미중 무역전쟁이 해운, 항만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보고서가 발표돼 관심을 모았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은 2018년 정상회의에서 90일간 추가관세 유예 및 무역협상 재개에 합의했으며 2019년 2월 24일 미국의 관세인상 보류로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가 증가했으나 5월 상호관세 부과로 무역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

 

미국은 2,000억 달러에 달하는 제품에 대해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했으며 중국도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대해 5~25%의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양 국가는 대화를 지속하고 있으나 미국의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통한 중국 정보통신업체와의 거래 제한, 중국의 희토류 수출금지 검토 등 대치국면은 계속되고 있다. 오는 6월 말 G20회의에서 미-중 정상 간 회담이 무역전쟁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합의 도출에 실패할 경우 상호관세부과는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2. 호르무즈 해협 봉쇄 협박에 해운업 ‘먹구름’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글로벌 해운업계에 또 다른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최근 오만 해역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으로 미국과 인도의 대립이 격화하면서 호르무즈 해협 완전봉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될 경우 운임 가격이 어떻게 움직일 지 예측이 불가능해지고, 전쟁 보험료도 인상되면서 결국 해운업체들의 경영 상황도 불안정해질 수밖에 없게 된다.

 

지난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도 인근의 호르무즈 해협에서 지난 13일(현지시간) 의문의 선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노르웨이 선사 프론트라인(Frontline)의 프론트 알타이어호와 일본 고쿠카산교(Kokuka Sangyo)의 코쿠카 커레이져스호 등 2척의 원유운반선이 정체불명의 포탄 공격을 받았다.

(계속☞하기 다운로드 참조)

 

3. 탱커에서만 나타나고 있는 선가 상승


2019년 선가상승은 간단치 않은 문제일 것으로 전망한다. 2019년 신조 발주흐름을 보면, LNG선 이외에는 발주 자체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즉, 발주환경의 개선없이 나타나는 선가상승은 요원하다.

 

이같은 의견을 지지해 주는 것이 바로 중고선가다. 2018년 하반기까지 빠르게 상승한 중고선가 상승이 신조선가 상승을 설명했지만, 막상 2018년 하반기부터 중고선가 특히 컨테이너선의 중고선가가 하락 반전하며 선가상승을 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이하게도 2019년의 선가 강세는 탱커에서만 나타나고 있다. 중고선가 상승이 보조하는 상황이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4. 성동조선해양 매각 3수 실패, “남은 방법 수의계약뿐”


성동조선해양의 새주인 찾기 작업에 또 다시 먹구름이 끼고 있다. 진행 중인 3차 매각도 불발됐기 때문이다. 법원이 정한 회생계획안 가결시한(10월 18일)이 불과 4개월여임을 감안하면 공개경쟁 입찰은 무리다. 성동조선의 자금사정을 감안하면 사실상 청산이 유력해진 가운데 성동조선을 관리 중인 창원지방법원은 이해관계자들과 여러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지난 1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창원지법은 이르면 다음 주까지 법정관리인 및 성동조선 대주주 한국수출입은행 등과 논의해 성동조선의 처리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성동조선 회생계획안 가결기간은 회생절차 개시 결정일(2018년 4월 24일)로부터 최대 1년 6개월이다. 회생절차 시한을 늘릴 수도 있으나 이미 1년 시한에서 6개월 연장한 전적이 있는 데다, 시한을 늘린다 해도 당장 현금성 자산과 일감이 부족한 성동조선으로서는 더 이상의 작업장 유지가 어렵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Market Report를 다운받고 싶으시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주세요.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