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292]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200331)

[No.292]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200331)
2020년 3월 31일 admin2

1. 항로 불투명한 해운업계…전열 정비 늦었는데 물동량도 감소 우려 


해운사들은 올해도 가시밭길을 걸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주도의 해운업 재건 계획은 효과가 크지 않거나 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았다. 그 사이 코로나가 불러온 글로벌 경기 침체까지 겹쳤다. 해운사들이 뒤늦게 전열을 가다듬었지만 물동량과 운임 감소 여파에 허덕일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정부는 2018년 이후 해운사들의 근해 컨테이너선 사업을 통합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통합 대상으로는 국내 대부분의 중소 선사들이 거론됐지만 결국 국내 선대 1위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사업만 통합하기로 가닥이 잡혔다 .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2. ‘좌초위기’ 해운업계, 정부 코로나 대책에도 속앓이…“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 상반기 물동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해운업계가 유동성 위기를 맞았다. 이른바 코로나 불똥이 해운업계의 유동성 악화에 기폭제가 됐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전반적인 업황 부진에 따른 신용도 악화가 해운회사들을 한계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며 정부에 보다 현실적인 지원책을 촉구하고 있다.

27일 해운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자 경기 침체에 따른 물동량 둔화로 유휴 컨테이너가 늘고 운임도 쪼그라드는 등 해운업계는 최악의 상황에 놓였다다.

(계속☞하기 다운로드 참조)

 

3. 석탄 해운사업자 선정 시 가격 대신 전문성·안정성도 본다


앞으로 발전용 유연탄 수입을 위해 해상운송 사업자를 선정할 때 가격 위주가 아닌 전문성과 수송 안정성을 중심으로 평가하게 된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한국서부발전을 시작으로 남동·남부·동서·중부발전 등 발전 5개사에서 ‘해상운송 분야 종합심사

낙찰제 시범사업’을 연내에 순차적으로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종합심사낙찰제란 가격뿐 만 아니라 기술력,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자를 선정하는 제도다. 2016년 정부나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300억원 이상 공사에 처음 도입됐으며, 지난해에는 일정 규모 이상의 건설기술용역까지 적용이 확대됐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Market Report를 다운받고 싶으시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주세요.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