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93]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80403)

[No.193]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80403)
2018년 4월 3일 admin2

1. 장금·흥아해운 통합, 근해 선사 구조조정 신호탄 되나


국내 대표 근해(近海) 선사인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으로 한국 해운 구조조정이 본격화됐다. 해운업계에서는 원양 1선사, 근해 1선사로 재편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3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장금상선, 흥아해운이 내년 말을 목표로 추진 중인 컨테이너 부문 통합법인에 현대상선의 아시아 부문까지 합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현대상선은 두 회사의 통합법인과 높은 수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하면서 운영 상황을 지켜본 뒤 통합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상선과 장금상선, 흥아해운은 지난해부터 ‘HMM+2K’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이 합친 이후 상황을 보고 참여할 수도 있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당장은 아니지만 통합을 장기 과제로 가져갈 수 있다”고 했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2. 中 1·2위 조선소 합병 가능성…韓 빅3 영향은?


중국이 양대 국영 조선소를 합병해 세계 최대 규모의 조선사를 만들려는 계획이 전해지며 국내 조선업계에도 파장이 예고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30일 중국 국무원이 중국선박중공집단공사 (CSIC)와 중국선박공업집단공사 (CSSC)의 합병을 예비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양사의 연매출을 합하면 약 810억달러로 예상된다. 현재 한국 조선 빅3라고 불리는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의 합산 매출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수치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양사의 통합 수주잔량은 올 2월 기준 1040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로 현재 세계 1위인 현대중공업의 772만CGT를 크게 웃돈다.

중국이 국영 조선소들의 통합에 나서는 것은 규모의 대형화를 통해 해외 선주들로부터 신뢰성을 얻기 위한 행보라는 게 조선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선주들이 대형 조선사를 신뢰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그동안 자국 내 수주에 머물던 중국 조선사들이 앞으로 글로벌 선주들을 공략하며 고부가가치 선박 시장에서 한국 기업들의 경쟁자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계속☞하기 다운로드 참조)

 

3. 부산 초미세먼지 전국최고수준… ‘벙커C유 사용’ 선박 대책 부심


해풍이 부는 해양도시인데도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전국 최고 수준인 부산이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2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름이 2.5㎛ 이하인 부산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최근 3년간 평균 26∼27㎍/㎥로 전국 7대 도시 중 최상위권이다. 이는 연간 부산항에 입항하는 선박 1만5,500여 척의 엔진에서 나오는 벙커C유 등의 배기가스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국립환경과학원의 초미세먼지 배출원별 조사결과 선박 등 항만이 46.1%, 도로 재비산 및 자동차 배기가스 22.9%, 공사장·나대지 먼지 16.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는 기관지나 폐포에 깊숙이 침투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보다 더욱 해로워 1급 발암물질로 분류돼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배출원별 저감 대책 지속추진, 측정소 확충과 모니터링 강화, 대기질 상황 및 행동요령 신속전파 등의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부산항만공사와 함께 2022년까지 경유를 사용하는 부산항 부두의 야드 트랙터 658대와 관공선(공공선박) 7척에 대해 액화천연가스(LNG) 엔진으로 교체키로 했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4. 중국, 미국산 돈육·과일 등 128개 품목에 보복관세


중국이 자국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미국의 관세 폭탄에 미국산 농산물을 겨냥한 고율 관세 부과로 맞대응을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이른바 ‘팜 벨트(농장지대)’를 정면으로 겨눈 것이다.

중국 재정부는 2일부터 돼지고기와 과일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했다. 돈육과 폐알루미늄 등 8개 품목에 대해서는 관세를 25% 인상하고 과일·견과 등 120개 수입품에는 15%의 관세를 신규 적용한다. 규모가 30억달러(약 3조1,698억원)에 달하는 이번 조치는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관세 부과에 대한 대응이다.

지난달 23일 상무부는 128개 품목을 두 부문으로 나눈 단계적 관세 부과 계획을 예고했지만 열흘 만에 동시 발효에 나섰다. 상무부는 “지난달 23일 양허관세 중단 리스트를 발표한 후 31일까지 여론을 청취했다”면서 “많은 국민이 전화와 e메일 등으로 지지를 표명했고 일부는 더 강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Market Report를 다운받고 싶으시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주세요.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