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46]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70418)

[No.146]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70418)
2017년 4월 18일 admin2

1. 대우조선 사채권자 의결 순항… 3차례 모두 회생안 통과


17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우조선해양 사옥에서 사채권자 대리인들이 사채권자 집회 참석을 위해 신원 확인 등 접수 절차를 밟고 있다. 이날 3차례 열린 사채권자 집회에서는 채무재조정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 대우조선해양이 ‘운명’이 걸린 사채권자 집회 첫날을 일단 통과했다.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신규 자금 2조90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17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우조선 사옥에서 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5시 열린 대우조선 사채권자 집회에서 모두 압도적인 찬성률로 ‘손실분담(채무재조정)’ 안건이 통과됐다. 채무재조정안은 회사채 절반을 주식으로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절반은 만기를 3년 연장해주는 내용이다. 사채권자 집회는 17일과 18일 이틀간 다섯 차례 열리는데 단 한 차례만 안건이 부결돼도 대우조선은 ‘초단기 법정관리’인 프리패키지드 플랜(P플랜·사전회생계획안제도)으로 직행하게 된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2. 글로벌 해운시장 ‘출렁’


장기 불황을 겪던 국내 해운사들이 1분기 실적 개선으로 상승세를 탔지만 글로벌 해운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돼 불안감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글로벌 해운사들이 합병으로 덩치를 키워 노선의 수익성 확보에 나선 가운데, 경쟁 구도에서 소외될 위기에 처한 국내 해운업계엔 ‘경고등’이 켜졌다.

 

17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해운 운임 대표 지수인 상하이컨테이너 운임지수(SCFI)는 865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 상승한 수치다. 또한 발틱건화물운임지수(BDI)는 936포인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간 358포인트에 비해 약 160% 늘어났다.

(계속☞하기 다운로드 참조)

 

3. 중국·일본, 해운 전폭 지원…”민·관 협력 정책 개발해야


중국, 일본 등 주요 해운 경쟁국들이 금융지원은 물론 민·관, 산업간 협력 등의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말 ‘해운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내놓았지만 지속적 발전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해운업정책이 수립돼야 한다고 업계는 지적한다.

14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해운을 국가경제발전의 기간산업으로 인식하고 중국원양해운그룹(China COSCO Shipping, CCSG) 육성, 금융지원, 주요산업과의 협력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CCSG는 중국원양그룹(COSCO)과 중국해운그룹(CSCL)이 보유한 자산과 자원을 통합하고 사업영역을 6개로 구분해 각 영역별 경쟁력을 강화하는 ‘6+1’ 클러스터 전략을 세웠다. 앞서 코스코와 CSCL은 지난해 2월 중국의 국유기업 개혁 일환으로 합병했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Market Report를 다운받고 싶으시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주세요.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