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77]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71205)

[No.177] STL Global Weekly Market Report (171205)
2017년 12월 13일 admin2

1. 韓, 국제해사기구 A그룹 이사국 9회 연속 당선


우리나라가 국제해사기구 주요 해운국들이 포함된 그룹의 이사국에 당선됐다. 앞으로 해운·조선 관련 국제규범을 제·개정할 때 국내 업계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한국이 1일 오후(현지 시간)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본부에서 열린 제30차 총회에서 A그룹(주요 해운국) 선거 결과 이사국에 선출됐다고 이날 밝혔다. 한국은 2001년부터 9회 연속 A그룹 이사국에 당선됐다.

일본, 중국, 이탈리아, 그리스, 영국, 미국, 파나마, 러시아, 노르웨이도 A그룹 이사국이 됐다. A그룹 이사국은 해운 분야 기여도가 높은 나라 중 회원국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이들 국가들은 2019년까지 A그룹 이사국으로 활동하며 IMO의 사업·인사·예산 관련 주요 사항을 결정하게 된다. 그동안 한국은 IMO 이사국으로 △회원국 협약 이행 독려 및 동반성장 추진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 친환경 선박 등 해사분야 기술 개발을 해왔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2. . 한국해운연합, 선사 항로 첫 구조조정.. “출혈경쟁 방지”


국적선사들이 결성한 한국해운연합이 출혈 경쟁을 빚던 항로를 줄이는 구조조정을 하기로 했다.

지난 달 29일 해양수산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한국해운연합 소속 선사들은 내년 1월 중순께 항로 구조조정을 통해 한일 항로와 동남아 항로에서 선박 7척을 철수시키기로 했다. 이 같은 구조조정은 지난 8월8일 한국해운연합이 결성된 이후 처음이다.

흥아해운, 동진상선, 장금상선, 남성해운, 천경해운은 한일(부산-하카다/모지) 항로에서 종전보다 4척이 줄어든 4척의 선박만을 운항하기로 했다. 흥아해운, 고려해운, 장금상선, 동진상선, 남성해운, 팬오션, 천경해운, 범주해운은 동남아(한-태국)항로에서 3척을 줄여 3척의 선박만 운영하기로 했다. 앞으로 이들 선사들은 베트남 하이퐁 항로 등도 구조조정을 하기로 했다.

(계속☞하기 다운로드 참조)

 

3. 불황에 주인 못 찾은 대선조선, 국내 해운사 상대로 SI 찾는다


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수은은 이달 초 국내 해운사를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내년 출범을 앞둔 한국해운연합(KSP)을 위해 뜻을 모은 근해선사들이다.

KSP에 참여한 장금상선, 고려해운, 흥아해운 등은 대선조선에 선박을 발주하고 있는 회사다. 수은은 이들 가운데 일부가 SI로 참여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해운업계도 비교적 긍정적이다. 한 해운사 대표는 “큰 금액이 아니라면 안정적인 선박 발주를 위해 동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수은이 발벗고 나선 것은 당초 예상과 달리 적당한 인수자가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2010년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에 들어간 대선조선은 이달 새 주인을 찾아나섰다. 수은 측은 “구조조정을 통해 경영효율성을 높였고 국내 조선사 간 경쟁이 덜한 중소형 선박에 특화하고 있다는 게 강점”이라며 독자생존이 가능하다고 봤다. 매각 주관사인 삼일회계법인은 매각 공고를 내고 지난 17일까지 인수의향서를 받았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4.’LNG 추진선 전환 다가온다.. “해운 조선업계 준비는?”


2020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추진선이 각광받고 있지만 관련 인프라는 아직 미비한 상황이다. 글로벌 선사들이 LNG 추진선 도입에 나선 만큼 우리나라도 선박 건조와 운항은 물론 기자재까지 관련업계 간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지난 달 2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재 운항 중인 국내 LNG 추진선은 2014년 취항한 ‘에코누리호’ 1척에 불과하며 선박 도입을 추진 중인 선사도 소수에 불과하다. 7월 기준으로 LNG추진선은 전 세계에서 112척이 운영 중이며 새로 118척이 발주되는 등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유럽의 경우 세계 LNG추진선의 73%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앞서가고 있다.

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선박이 트렌드로 떠오른데 따른 것이다. IMO는 2020년부터 연료유의 황산화물(SOx) 함유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규제를 시행한다. 선박 배기가스가 해양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을 막기 위한 차원이다. 또 SOx 함유량 외 질소산화물(NOx) 배출규제도 강화하고 있다. 배출통제구역(ECA, NOx 배출량을 0.1%로 제한)을 시행 중인 북미지역에서 2021년 1월 발틱해와 북해까지 확대 적용키로 했다.

(계속☞ 하기 다운로드 참조)

 

Market Report를 다운받고 싶으시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주세요.

Download